작성일

#일상 #파넬 #카페 #라떼 #가든 #여권 #수영장 #샐러드 #생일파티 #와규 #꽃갈비 #와인 – Auckland

친구가 샵을 오픈했다고해서 구경하러 갔어요.
오픈한지는 좀 지났는데, 이제야 가보게 되었네요 😎
바라 라는 샵이고, 파넬에 있어요.
패션에 관심 많으신 분이면 한번 가보면 좋을것 같네요.
사고싶은 옷이 좀 있었는데,
저에게는 아직 소화하기 힘든 옷들이라 나중에 때가되면 구매예정🤣
바로 옆의 카페.
커피가 맛있었어요.
사진 보니까 또 가고 싶네요. 담에 시티 나가면 들리는걸로.
라떼 아트도 이쁘게 잘하고,
친구는 우유대신 오트밀크를 했던데
맛이 괜찮더라고요
담번에 먹어보는걸로
카페 화장실에 있던 휴지
이거 전에 어디서 본것도 같은데,
휴지를 이런걸 쓰다니…
작은 디테일까지 신경쓰는 🧐
코로나 때문에 뒤로 밀리고 있던 가든을 정리했어요.
제가 한건 아니고 ㅋㅋㅋㅋㅋ
가든이 깨끗해지니 기분이 좋은데,
나무에 꽃들이 너무 많이 떨어져서 다시 지저분해졌어요…
캔디에게 아이폰을 줬더니 잘 가지고 놀더라구요.
친구랑 페이스 타임도 하고 😍
새 여권도 만들었어요. 날짜가 지난줄 몰랐는데, 필요한 일이 있어서 새로 만들었네요.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되니 편했어요.
사진도 아이폰으로 찍어서 보내고
한국도 인터넷으로 신청할수 있나요?
캔디 한국에서 여권 만들때 막 동사무소인지 가서 머하고
사진 찍어서 프린트해서 가져가고 등등등
사진을 프린트 안하고 그냥 보내면 되니까 넘 편했어요.
근데 여기는 여권 만들때 아는 사람의 뉴질랜드 여권 정보를 입력해야해요.
저는 아는 형의 날짜 지난 여권 정보를 넣었는데, 신청이 되더라구요 😂
저는 저녁은 항상 샐러드를 먹어요.
이날은 소세지랑 월넛 치아바타를 버터에 구워서 함께 먹었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
운동을 달리기를 했는데, 발에 무리가 왔는지 통증이 생겨서
당분간 수영을 하려고 등록했어요.
어렸을때 수영을 10년 가까이 해서 수영은 좀 하는편이에요 😁
오랜만에 수영하니까 재밌더라구요.
오클랜드 시에서 운영하는 수영장이라서 가격도 싸고 좋아요.
담번에 리뷰 할게요
어제는 캔디 베프의 동생이 1살 생일이라서 생일 파티를 했어요 ㅋ
동생이 생일인데, 누나들이 더 신났네요 😎
소주 2병에 와인 2병을 형이랑 마셨는데,
다음날 정말 힘들었어요 ㅋ
오랜만에 와규 꽃갈비를 먹었어요. 근데, 마블링이 한줄만 좋고 나머지는 좀 그렇죠? 😅
사장님께 이거 한줄 빼고 나머지는 평범하다고 그랬더니 조금 깎아주시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인은 지난번 와인 세일때 사온건데 넘 맛있네요. 🥰

작성일

#타우랑가 #여행 #라멘 #핫풀 #밤낚시 #1/2 – Tauranga Trip 1/2

캔디 방학을 맞이해 캔디 친구 가족과 함께 타우랑가에 여행을 갔습니다.
뉴질랜드 도로의 풍경 입니다.
오클랜드에서 출발해서 이 라면집에서 만나기로 했지요 후후
저희가 먼저 도착해서 주변을 돌아다녀보니 저런 다리가 있는데,
사람들이 걸어 다니더라구요.
시간만 있으면 저기를 걸어보고 싶었는데 이번엔 못걸었네요.
캔디가 핸드폰이 갖고 싶다고 해서
창고에 있던 iPhone 5s를 찾아서 주었더니
사진도 찍고 전화도 5분에 한번씩 해주고 잘 활용하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
배터리를 교체했는데, 조만간 올릴게요. (개고생 이야기)
캔디가 찍은 사진이에요 ㅋ
캔디 아이폰에 제 구글포토 계정을 연결해놔서
캔디가 찍은 사진들이 자동으로 들어오는데,
사진들 보고 있으면 재밌어요 ㅋㅋㅋㅋ
길을 걷다가 이런 차를 봤네요
i30 N 인데, 세단형이네요.
해치백만 있는줄 알았는데
친구네 가족이 도착해서 라멘을 먹었어요.
맛있었어요. 혹시 타우랑가 가셔시면 드셔보세요 ㅋ
점심을 먹고 모텔로 이동했습니다.
모텔 소개는 이전 포스팅을 참고하세요.
타우랑가에 온 목적인 핫풀 입니다.
핫풀도 이전 포스팅 참고해주세요.
여기 물온도가 꽤 뜨거워서 2시간 정도 있으면 지칠 정도에요.
애들은 여기서 미끄럼틀도 타는데,
추워서 놀아주기가 너무 힘들어요
어두워질때까지 신나게 놀다가 나왔어요.
모텔로 돌아와서 저녁을 먹었어요
삼겹살, 떡볶이, 김치찌개
소주 시원하게 마시려고 냉동실에 넣었다가 너무 얼어 버렸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옆의 고기는 항정살 입니다.
소주도 한잔 하구요,
요즘 진로소주를 와인잔에 마시는데,
먼가 더 맛있는거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라면 순한맛을 가져오셨길래 먹어봤어요.
저는 매운맛만 먹었는데, 순한맛이 담백하고 맛있다고 그러더라구요
맛이 궁금했는데, 먹어보니 정말 맛있더라구요.
밥먹고 노래를 틀어줬더니 애들이 신나게 춤을 추었어요.
영상이 있긴한데 올리면 안될거 같아서 사진으로 대신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저희는 낚시를 갑니다.
저 녹색은 그물인데요, 게를 잡으러 갔어요.
게장을 담기위해서죠 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얼음용으로 가져간 소고기를 미끼로 사용하게 되었어요.
왜 얼음용이나면 항정살을 아이스가방에 넣어가는데,
얼음을 얼려놓은게 없어서 살펴보니 오래된 소고기 얼린게 있길래
그걸 얼음 대신 넣어온거지요 ㅋㅋㅋ
저 녹색 그물을 낚시대에 달아서 해변에서 바다로 던졌어요.
음, 이런 방법은 처음인데, 해변에서 바다로 던진다니…
이래서 과연 잡힐까? 했는데, 이렇게 해서 잡은적이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일단 두고보자고 있었죠.
그래서 잡은 물고기 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와이라고 뉴질랜드에서 잘 잡히는 고등어과의 생선 입니다.
아니 게 잡으려고 던진 그물에 왜 물고기가 잡히는건지
여기 물고기가 많은가봐요.
게는 못잡고 얘 말고도 2마리를 더 잡았는데,
아예 낚시를 할까 하다가 얘만해도 충분히 먹을거 같아서
다른 애들은 놔주고 얘만 데리고 모텔로 갔어요.
이렇게 생긴 물고기 입니다.
애들한테 보여주려고 빨리 왔는데, 전부 잠들었더라구요.
엄마들까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형이랑 둘이 먹는걸로 ㅋㅋㅋ
한쪽만 필렛을 뜬건데, 꽤 크죠?
고등어과 이기는 한데, 고등어처럼 기름기가 많지 않아요.
한쪽만 먹고 나머지는 내일 아침에 먹기로 했어요 ㅋㅋㅋ
예쁘게 썰어서 와인과 함께 먹었습니다 ㅋㅋㅋㅋㅋ
오랜만에 먹었는데, 맛있네요.
여행기를 한방에 갈려고 했는데,
아직 남은 얘기가 많아서 다음날은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