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일상 #파넬 #카페 #라떼 #가든 #여권 #수영장 #샐러드 #생일파티 #와규 #꽃갈비 #와인 – Auckland

친구가 샵을 오픈했다고해서 구경하러 갔어요.
오픈한지는 좀 지났는데, 이제야 가보게 되었네요 😎
바라 라는 샵이고, 파넬에 있어요.
패션에 관심 많으신 분이면 한번 가보면 좋을것 같네요.
사고싶은 옷이 좀 있었는데,
저에게는 아직 소화하기 힘든 옷들이라 나중에 때가되면 구매예정🤣
바로 옆의 카페.
커피가 맛있었어요.
사진 보니까 또 가고 싶네요. 담에 시티 나가면 들리는걸로.
라떼 아트도 이쁘게 잘하고,
친구는 우유대신 오트밀크를 했던데
맛이 괜찮더라고요
담번에 먹어보는걸로
카페 화장실에 있던 휴지
이거 전에 어디서 본것도 같은데,
휴지를 이런걸 쓰다니…
작은 디테일까지 신경쓰는 🧐
코로나 때문에 뒤로 밀리고 있던 가든을 정리했어요.
제가 한건 아니고 ㅋㅋㅋㅋㅋ
가든이 깨끗해지니 기분이 좋은데,
나무에 꽃들이 너무 많이 떨어져서 다시 지저분해졌어요…
캔디에게 아이폰을 줬더니 잘 가지고 놀더라구요.
친구랑 페이스 타임도 하고 😍
새 여권도 만들었어요. 날짜가 지난줄 몰랐는데, 필요한 일이 있어서 새로 만들었네요.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되니 편했어요.
사진도 아이폰으로 찍어서 보내고
한국도 인터넷으로 신청할수 있나요?
캔디 한국에서 여권 만들때 막 동사무소인지 가서 머하고
사진 찍어서 프린트해서 가져가고 등등등
사진을 프린트 안하고 그냥 보내면 되니까 넘 편했어요.
근데 여기는 여권 만들때 아는 사람의 뉴질랜드 여권 정보를 입력해야해요.
저는 아는 형의 날짜 지난 여권 정보를 넣었는데, 신청이 되더라구요 😂
저는 저녁은 항상 샐러드를 먹어요.
이날은 소세지랑 월넛 치아바타를 버터에 구워서 함께 먹었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
운동을 달리기를 했는데, 발에 무리가 왔는지 통증이 생겨서
당분간 수영을 하려고 등록했어요.
어렸을때 수영을 10년 가까이 해서 수영은 좀 하는편이에요 😁
오랜만에 수영하니까 재밌더라구요.
오클랜드 시에서 운영하는 수영장이라서 가격도 싸고 좋아요.
담번에 리뷰 할게요
어제는 캔디 베프의 동생이 1살 생일이라서 생일 파티를 했어요 ㅋ
동생이 생일인데, 누나들이 더 신났네요 😎
소주 2병에 와인 2병을 형이랑 마셨는데,
다음날 정말 힘들었어요 ㅋ
오랜만에 와규 꽃갈비를 먹었어요. 근데, 마블링이 한줄만 좋고 나머지는 좀 그렇죠? 😅
사장님께 이거 한줄 빼고 나머지는 평범하다고 그랬더니 조금 깎아주시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인은 지난번 와인 세일때 사온건데 넘 맛있네요. 🥰

작성일 댓글 남기기

오늘의 점심 – 양갈비 – Lamb French Rack

맛있는 양갈비 – 프렌치 랙을 먹었어요.
우선 덩어리의 랙을 자른후
소금과 후추를 뿌려 놓아요.
뉴질랜드는 양의 나라(?) 인데도 프렌치 랙은 비싸요.
올리브오일 + 버터를 약간 넣은 기름에 양갈비를 구워줍니다.
로즈마리도 넣어보고, 타임도 넣어봤는데,
후추향이 세서 그런지 잘 안느껴지더라구요, 그래서 안넣습니다. (비싼데 별 효과가 없는거 같아서..)
근데 창모 랩 정말 잘하네요.
랩 너무 잘해요.
양쪽으로 잘 익혀 줍니다.
양고기 냄새땜에 못드시는 분들도 있으시죠?
일단 Lamb (어린양) 고기는 냄새가 거의 나지 않아요.
살짝 양 특유의 냄새가 나긴하는데, 거부감이 생길 정도는 아니에요.
한국에 있을때 징기스칸 양고기집 자주 갔었는데, 냄새도 별로 안나고 잘하더라구요.
음식점에서 주로 쓰는 부위가 shoulder chops 라는 부위 인데
다음번에 포스팅 할게요~
함께 먹을 빵을 굽습니다.
이 빵은 치아바타에 치즈를 올려서 구운건데 제가 브런치로 즐겨먹는 빵이에요.
양갈비 완성!
너무 맛잇어 보이죠?
빵은 이렇게
치즈를 좋아해서 많이 올려서 구웠어요.
끝.

작성일 댓글 남기기

오늘의 점심 – 감바스 + 루꼴라 샐러드 + 바게트

올리브유를 달궈 줍니다.
마늘을 넣고 끓여(?) 줍니다.
마늘이 적당히 익은 후, 새우와 매운고추를 넣어서 새우가 익을때까지 끓여 줍니다.
구운 바게트와 샐러드와 함께 먹습니다. 맛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