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한치 #낚시 #걸프하버 #배 #요트 #보트 #선착장 – Gulf Harbour, Whangaparaoa, Auckland

친한 형과 함께 한치 낚시를 다녀왔어요.
오클랜드 북쪽으로 올라가다보면 왕가파라오아 라는 동네가 있는데,
그곳의 걸프 하버 라는 곳이에요.
이런곳입니다. 배가 엄청 많죠.
이곳의 집은 집에서 바로 배를 타고 나갈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는 집도 있대요.
사진출처 – https://www.facebook.com/Gulf-Harbour-Marina-203544343007818/
저는 여기 첨 와봤어요.
한치 낚시도 처음.
오징어 낚시는 해봤는데 ㅋㅋㅋ
준비해온 낚시대를 꺼냅니다.
같이 간 형의 뒷모습 입니다.
이 블로그 모르시니까 사진 올린것도 모를거에요 ㅋㅋㅋㅋ
한치 낚시는 오징어 낚시랑 비슷하게
갈고리가 달린 가짜 미끼를 씁니다.
고수들은 찌 없이 하는데,
저는 잘 못하고 바닥에 돌이 많아서 걸릴까바
찌를 달고 했어요.
미끼는 이렇게 생겼어요.
빛을 쬐면 야광도 되는 그런거에요 ㅋㅋ
생선 처럼 미끼 껴주는 과장이 없어서 좀 편해요.
저쪽에 형광색 옷 입은 사람들도 낚시온 사람들이에요.
물고기 막 잡아 올리고 하더라구요.
조기 찌 보이시나요?
한치 낚시는 던지고 살살 감아줘서 미끼를 움직여 줘야 한대요.
그래서 던지고 감고 던지고 감고…..
점점 어두워집니다. 먼가 힐링을 기대했는데,
바다 보며 경치는 좋고 한데,
계속 감았다 던지고 해야해서
먼가 딴생각을 할 시간이 없네요 ㅋㅋㅋ
그리고 진짜 안잡혀요.
드디어 형이 한마리 잡았어요!
이거 잡고 조금뒤 또 잡았는데,
끌어 올리다가 도망가버렸어요. 😭
마니 어두워지고, 배도 고파져서
형이 챙겨온 사발면을 먹었어요. 낚시의 즐거움이죠.
아 맛있어 😋
사발면 먹고, 자리도 옮겨보고 했는데,
물이 들어와서 접기로 했어요.
아까 놓친 한마리가 너무 생각났네요.
저는 한마리도 못잡았어요. 😚
아까 잡은 한치를 먹으러 형네집으로 모였어요.
아까 잡은 한치를 손질한거에요.
조그만 한마리였는데, 양이 꽤 나와서 신기했어요 ㅋㅋㅋㅋ
한치를 한마리 밖에 못잡아서
집에가는 길에 세꼬시도 샀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보통 낚시 안되면 집에 가는길에 횟집 들리시죠? 🤣
형수님께서 맛있는 삼겹살 볶음도 해주시고,
이날 엄청 먹었어요.
술도 이만큼이나.
소주 맥주 와인까지
한치 한마리로 배터지게 먹은날 이었습니다. 😆
작성일

데본포트에서 페리 타고 시티 나가기 – Devonport Ferry to Auckland City

오늘은 데본포트에 페리를 타러 갔어요.
여기서 배를타고 시티로 가는 것이죠.
딸 캔디가 배를 타고 싶다고 해서
저도 처음 타보게 되었어요.
저는 버스카드가 있어서
와이프랑 캔디 표를 구매 하였는데,
어른이 왕복 $15, 어린이 $7.5 입니다.
저는 교통카드 사용 해서 왕복 $10 이었습니다.
줄서서 기다리고 있으니 노란 배가 도착합니다.
저 배를 타고 시티로 가나봐요.
배가 3층으로 나누어져 있어요.
1, 2층은 실내 좌석이고 3층은 이렇게 오픈된 공간이에요.
여기는 이제 겨울로 접어들고 있어서 좀 추웠는데,
그래도 배타는 기분 느끼려고 올라왔어요.
배가 출발했어요.
속도가 빠르지는 않네요.
배를 타고 가다보니
보트들이 많이 보이더라구요.
스카이타워가 보이네요.
멀리 하버브릿지도 보여요
시티가 점점 가까워 지고 있어요.
배가 선착장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여기가 호텔이었는지 아파트였는지
멋진 건물이네요.
1층에 맛잇는 레스토랑도 있어요.
저 노란색 건물이 시티의 선착장 입니다.
15분 정도 걸린것 같아요.
날씨만 좀 따뜻 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