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일상 #파넬 #카페 #라떼 #가든 #여권 #수영장 #샐러드 #생일파티 #와규 #꽃갈비 #와인 – Auckland

친구가 샵을 오픈했다고해서 구경하러 갔어요.
오픈한지는 좀 지났는데, 이제야 가보게 되었네요 😎
바라 라는 샵이고, 파넬에 있어요.
패션에 관심 많으신 분이면 한번 가보면 좋을것 같네요.
사고싶은 옷이 좀 있었는데,
저에게는 아직 소화하기 힘든 옷들이라 나중에 때가되면 구매예정🤣
바로 옆의 카페.
커피가 맛있었어요.
사진 보니까 또 가고 싶네요. 담에 시티 나가면 들리는걸로.
라떼 아트도 이쁘게 잘하고,
친구는 우유대신 오트밀크를 했던데
맛이 괜찮더라고요
담번에 먹어보는걸로
카페 화장실에 있던 휴지
이거 전에 어디서 본것도 같은데,
휴지를 이런걸 쓰다니…
작은 디테일까지 신경쓰는 🧐
코로나 때문에 뒤로 밀리고 있던 가든을 정리했어요.
제가 한건 아니고 ㅋㅋㅋㅋㅋ
가든이 깨끗해지니 기분이 좋은데,
나무에 꽃들이 너무 많이 떨어져서 다시 지저분해졌어요…
캔디에게 아이폰을 줬더니 잘 가지고 놀더라구요.
친구랑 페이스 타임도 하고 😍
새 여권도 만들었어요. 날짜가 지난줄 몰랐는데, 필요한 일이 있어서 새로 만들었네요.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되니 편했어요.
사진도 아이폰으로 찍어서 보내고
한국도 인터넷으로 신청할수 있나요?
캔디 한국에서 여권 만들때 막 동사무소인지 가서 머하고
사진 찍어서 프린트해서 가져가고 등등등
사진을 프린트 안하고 그냥 보내면 되니까 넘 편했어요.
근데 여기는 여권 만들때 아는 사람의 뉴질랜드 여권 정보를 입력해야해요.
저는 아는 형의 날짜 지난 여권 정보를 넣었는데, 신청이 되더라구요 😂
저는 저녁은 항상 샐러드를 먹어요.
이날은 소세지랑 월넛 치아바타를 버터에 구워서 함께 먹었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
운동을 달리기를 했는데, 발에 무리가 왔는지 통증이 생겨서
당분간 수영을 하려고 등록했어요.
어렸을때 수영을 10년 가까이 해서 수영은 좀 하는편이에요 😁
오랜만에 수영하니까 재밌더라구요.
오클랜드 시에서 운영하는 수영장이라서 가격도 싸고 좋아요.
담번에 리뷰 할게요
어제는 캔디 베프의 동생이 1살 생일이라서 생일 파티를 했어요 ㅋ
동생이 생일인데, 누나들이 더 신났네요 😎
소주 2병에 와인 2병을 형이랑 마셨는데,
다음날 정말 힘들었어요 ㅋ
오랜만에 와규 꽃갈비를 먹었어요. 근데, 마블링이 한줄만 좋고 나머지는 좀 그렇죠? 😅
사장님께 이거 한줄 빼고 나머지는 평범하다고 그랬더니 조금 깎아주시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인은 지난번 와인 세일때 사온건데 넘 맛있네요. 🥰

작성일 댓글 남기기

#카페 #카라 #브런치 #밀포드 #오클랜드 – Cafe Kara, Milford, Auckland

밀포드에 있는 카라 카페 입니다.
한국분이 하시는데, 커피가 맛있다고해서 가보았습니다.
내부 입니다.
사람들이 있어서 사진을 제대로 못찍었네요.
오른쪽에 큰 테이블이 인상적 이었습니다.
창가에 자리도 있구요.
카페를 아기자기 예쁘게 꾸며 놓으셨어요~
예쁜 악세사리도 있네요~
빈을 더 맛있는걸로 바꾸셨다는데,
판매도 하시네요.
여러가지 빵 디저트가 있네요.
여기서 눈에 띄는게 하나 있었는데요,
바로 요고, 스테이크&치즈 파이
제가 정말 좋아하는 파이에요.
한국의 파이는 보통 단 종류라서,
처음 먹었을때 파이에 고기랑 치즈가 들어있어서 적응이 안되었는데,
먹을수록 맛있어져서 이젠 아주 좋아해요 😋
라떼가 나왔어요~
저는 라떼를 참 좋아합니다. 고소하고 씁쓸한 맛이 너무 좋아요~
제 인스타에는 수많은 라떼 사진이 있습니다 ㅋㅋㅋ
커피가 맛있다더니 정말 맛있네요~
스테이크&치즈 파이 나왔어요.
이렇게 약간의 야채와 소스가 함께 나오네요.
반을 잘라 보았어요.
양파랑 고기랑 치즈가 들어가있네요.
모양과 크기가 보통파이랑 좀 달라서 물어보니까
직접 만든 파이라고 하시네요.
아주 맛있었어요.
머핀은 이렇게 사탕같이 생긴 버터와 함께 나오네요.
버터도 맛있었어요.
이건 버섯 어쩌고 인데,
생각했던거랑 다른게 나왔는데,
소스가 짭짤하고 맛있었어요.
😊
작성일 댓글 남기기

#카페맛집 파넬의 버브 카페 – Verve Cafe in Parnell

오랜만에 파넬에 있는 버브 카페에 다녀왔어요.
신혼때 파넬에 살았는데요,
그때부터 자주 가던 카페에요.
이렇게 야외 테이블이 있고,
내부에 이렇게 테이블이 있어요.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거리 유지하기 위해
테이블에 앉지 않도록 예약표시를 해놓았어요.
이쪽에 화장실이 있는데,
화장실을 꼭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ㅋㅋㅋㅋ
여기가 화장실인데,
마루바닥에 공간이 넓어서
되게 맘에 들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메뉴를 이렇게 붙여놓기도 하고,
버브의 메뉴 입니다.
이건 $11 스페셜 메뉴인데,
양이 아주 적어요.
요런 빵, 케이크도 있고요.
커피는 여기서.
주문한 라떼가 나왔어요.
여기 라떼 고소하면서 아주 맛있어요.
저는 브런치로 Big Breakfast, 에그베네딕트를 주로 먹는데,
여기오면 파스타를 먹어요.
의외로 브런치로 파스타 파는 집이 잘 없더라구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작성일 댓글 남기기

오클랜드 데본포트 플래터 카페 – Devonport Platter Cafe

데본포트에 있는 Platter 카페 입니다.
원래 다른데 가려고 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여기로…
아기자기하고 분위기가 괜찮았어요.
밖에는 이런 예쁜 공간도 있는 카페에요.
일단 우리가 좋아하는 라떼부터 한잔.
근데 라떼에서 약간 이상한 향이 나는데, 맛이 좀 별로 였어요.
2가지 메뉴를 시켰어요.
Halloumi Bruschetta $19.50
Supreme Breakfast $25
제가 고른 Supreme Breakfast
해쉬 포테이토, 빵, 베이컨, 소세지, 계란, 치즈, 토마토 등 여러가지가 함께 나오는 메뉴에요.
특별한 맛은 없고 그냥 상상하시는 그대로의 맛.
근데 저위에 계란이…
생긴건 수란인데,
반을 잘라보니 거의 완숙이네요.
원래 자르면 빵위로 노른자가 주루룩 흘러 내려야 하는건데.
라떼도 별로더니 계란도 별로네요.
길 건너편에는 해변이 있어 브런치 후 산책을 했어요.

평가: 2/5

다시 갈일은 없을듯…